“코스모신소재, 수직계열화 통해 원료부터 양극재까지 밸류체인 구축 진행 중” > 주요증시뉴스

본문 바로가기

주요증시뉴스

주요증시뉴스   HOME


“코스모신소재, 수직계열화 통해 원료부터 양극재까지 밸류체인 구축 진행 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thomas 댓글 0건 조회 142회 작성일 22-07-14 11:09

본문

[뉴스투데이=장원수 기자2022.07.14 10:51]

한국금융분석원은 14일 코스모신소재에 대해 증설로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이형필름 글로벌 1위 지위를 강화했다고 전했다.
김승한 한국금융분석원 연구원은 “코스모신소재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21년 기준 이차전지 양극화물질 약 60%, MLCC 이형필름 약 40%이며, 두가지 부문 모두 전방산업이 지속적 으로 확대되고 있어 생산능력 증설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승한 연구원은 “코스모신소재는 MLCC 이형필름 증설에 따라 생산 능력이 월 5500만㎡에서 6,00만~7000만㎡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며, 향후에도 단계적 증설로 생산 능력을 계속 확대해 갈 예정”이라며 “이에 따라 MLCC 이형필름 글로벌 점유율 2위 일본 기업과의 점유율 격차는 보다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현재 연간 2만5000톤 규모의 NCM 생산능력을 2023년 4만톤, 2024년 7만톤으로 확대해 갈 예정이며, 추가 증설 규모는 전기차(EV)와 에너지저장장치(ESS)용 배터리 고객사들의 수요 증가에 따라 결정될 전망”이라며 “양극재 설비는 증설 완공 6개월후에 본격 가동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매출규모 확대 효과는 2024~2025년에 큰 폭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회사 코스모화학의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시설투자 완료 및 코스모신소재의 전구체 설비 가동이 내년 하반기에 본격화되면 시너지 효과 강화가 기대된다”며 “코스모신소재 NCM 양극활물질 사업 확대 및 증설에 따른 매출증가 영향으로 지난해 전체 매출 비중의 약 60% 수준이었던 양극활 물질은 2023년에 약 70% 수준으로 증가하고, 이후에는 보다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그는 “코스모신소재의 올해 NCM 생산능력은 경쟁사 그룹 에코프로비엠과 엘앤에프 대비 약 1/3~1/4 규모이지만, 현재 시가총액은 약 1/5~1/7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코스모신소재의 NCM 설비 증설 방향 및 전체 매출대비 비중확대 등을 고려하면 코스모신소재 시가총액은 NCM 선두 기업과 괴리를 좁히는 적정 수준으로 상승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