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진료 확대 움직임에…힘 솟는 디지털 헬스케어주' > 주요증시뉴스

본문 바로가기

주요증시뉴스

주요증시뉴스   HOME


"비대면 진료 확대 움직임에…힘 솟는 디지털 헬스케어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thomas 댓글 0건 조회 109회 작성일 22-07-20 11:43

본문

[서울경제 양지혜 기자  2022.07.19 18:56:24]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정부의 비대면 진료 확대 움직임이 본격화되면서 디지털헬스케어 기업들의 주가가 급등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비대면 진료 업체인 유비케어(032620)는 전일 대비 9.01% 상승한 60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같은 디지털헬스케어주로 묶이는 인피니트헬스케어(071200)(7.16%), 라이프시맨틱스(347700)(5.13%)도 5% 이상 급등했다. 이외에도 정보기술(IT)과 의료 기술을 접목한 기업인 소프트센(032680)(4.75%), 인성정보(033230)(3.74%) 등도 강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비대면 진료 확대가 합법화될 가능성이 커지자 디지털헬스케어주에 투자자의 관심이 쏠렸다는 분석이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7만 3582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주 같은 요일(3만 7347명) 대비 확진자 수가 2배로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탓이다.

이에 최근 보건복지부는 한시적 비대면 진료 중개 플랫폼 가이드라인을 조만간 공고히 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 2월 한시적으로 허용했던 비대면 진료를 점차 확대시켜 제도화하겠다는 설명이다. 앞서 정부는 국정과제 중 하나로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꼽으며 디지털플랫폼정부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는 등 비대면 진료 확대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역시 14일 디지털헬스케어 특구를 방문해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의 가장 큰 걸림돌일 수 있는 비대면 진료 규제 부분이 해결돼야 한다”며 “비대면 진료는 국정과제로도 포함돼 있기 때문에 (정부의) 강한 의지가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비대면 진료 이용자 수가 늘어나며 시장이 꾸준히 커지고 있는 것 역시 긍정적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7월까지 비대면 진료 누적 건수는 무려 2300만 명으로 나타났다. 한시적 비대면 진료 540만 건에 코로나19 확진자 재택건강모니터링 1800만 건이 더해진 수치로 올해 1월(352만 건)과 비교했을 때는 무려 85%가량 급증했다. 비대면 진료 플랫폼 이용자 수도 크게 늘어났다. 올해 2분기 닥터나우의 누적 이용자 수는 지난해 2분기(18만 명)에 비해 약 97% 늘어난 600만 명으로 나타났다. 닥터나우 관계자는 “2020년 12월에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것을 고려하면 매우 빠른 성장”이라며 “비대면 진료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비대면 진료 제도화가 디지털헬스케어주에 더할 나위 없는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한다. 앞서 김승한 한국금융분석원 연구원은 “정부가 발표한 110대 국정과제에 ‘원격의료 제도화’가 포함돼 있을 뿐만 아니라 유관 단체들이 비대면 진료 협의체를 구성하며 비대면 진료 법제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며 “관련 업체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 역시 “정부의 비대면 진료 제도화에 따라 향후 긍정적인 전망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